"1분 트릭팁" 해설

스케이트보드 1분 트릭팁 엔드워크 End Walk 기초 강좌 해설

안녕하세요 익스트림레슨 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앞으로 배울 회전 기술의 기초가 되는 "엔드워크" 입니다.

엔드워크는 스케이트보드를 탄 상태에서 180도 회전하는 기술로,

노즈(앞쪽)를 드는 틱택과는 달리,

주행 방향의 뒤쪽(테일)을 들어서 돌기 때문에,

틱택을 충분히 연습한 후 노즈와 테일, 양쪽을 드는 연습까지 해주시면,

더욱 수월하게 엔드워크를 연습할 수 있습니다.


그럼 먼저 1분 트릭팁을 보겠습니다.

"유튜브"

"네이버TV"

모노루가 X 익스트림레슨 팀의 1분 트릭팁은 유튜브, 네이버 TV 등 다양한 SNS를 통해 볼 수 있습니다


그럼 순서에 따라 설명드리겠습니다.


1. 스탠스를 잡고 중심을 안정적으로 낮춰줍니다


스탠스는

양 발이 노즈와 테일에 완전히 올라간 상태이며,

이때 발이 11자로 되는 것이 좋습니다(대각 방향으로 돌아가거나 해선 좋지 않습니다)

스탠스(자세)가 11자로 되었다면,

양 무릎을 구부려서 중심을 낮추고 안정적인 상태를 만듭니다.


2. 시선과 어깨를 돌리고 뒤쪽을 들어서 옮겨줍니다


보드의 뒤쪽을 들기 때문에,

들어주는 동작 자체가 어색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엔드워크를 연습하기전 미리 양쪽을 다 들어주는 연습을 해두는것을 추천드립니다.


"이런 회전기술에 있어서 정말 중요한 요소는 시선 어깨입니다"


회전 방향에 따라 자연스럽게 움직여주는 것이 제일 좋지만,

실제로 연습을 해보시면 회전 도중에 몸이 경직되거나, 상체를 이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상체가 움직이지 않게 되면,

보기에도 부자연스러울뿐더러, 회전을 하더라도 중간에 동작이 멈추게 됩니다.

그렇기에 처음 연습을 하실 때부터

시선과 어깨를 선행하고, 다리가 따라간다는 느낌으로 연습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 번 반바퀴를 돌고 나면, 평소와 반대방향으로 주행을 하게 됩니다.

다시 위와 같은 과정을 통해 한 번 더 돌아 원래 본인의 방향으로 돌아옵니다.

이런 식으로 반복하여 회전하는 기술을 "엔드워크"라고 합니다.


스케이트보드 기술 이름은 출처가 불분명한 경우가 많습니다.

엔드워크 또한 마찬가지인데,

가장 유력한 설은, 기술을 할 때 동작이 마치 걷는 모습이라고 하여 엔드워크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다음으로, 엔드워크를 연습 하면서 주의해야 할 점 몇 가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처음 연습하시는 분들이 겪을만한 대표적인 케이스들입니다.


<엔드워크 주의사항>


1. 노즈, 테일을 과하게 눌러서 반대쪽이 너무 많이 들리게 하지 않는다.


노즈나 테일을 들기 위해 반대편을 과하게 누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느 한 쪽을 눌러서 들어 올리기보단 살짝 힘을 빼고 무릎을 들어주는 느낌으로 하면, 더욱 가볍고 자연스러운 움직임이 가능합니다.

반대쪽이 바닥에 끌리지 않을 정도로만 조금씩 들어주는 연습을 해주시면 좋습니다.


2. 시선과 어깨가 중요하다. 즉, 다리로만 돌리지 않아야 한다


처음 엔드워크를 하게 되면 긴장이 되어 상체는 전혀 움직이지 않고 초기의 틱택 연습때처럼 발만 끌어서 옮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방향만 바꿨던 틱택과 달리, 완전히 회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상체도 같이 움직여야 회전이 가능합니다.

스케이트보드의 몸과 보드가 함께 돌아가는 기술에 있어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상체가 먼저 회전을 합니다.

이 상체 움직임을 반드시 엔드워크, 엔드오버 단계에서 확실히 익혀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3. 점차 각도를 크게한다.

이는 틱택을 연습할 때와 마찬가지이며,

처음부터 한 번에 돌거나, 많이 돌아가는 것보다는, 조금씩 본인이 편하게 돌릴 수 있는 정도로 돌려봅니다.

처음엔 8~10회 정도 만에 180도가 돌아간다면,

7회, 4회, 2회 점차 줄여가면서 연습합니다.

급격하게 반 토막씩 줄이지 말고 차근차근 횟수를 줄이고 각도는 늘릴 수 있도록 합니다.


4. 자세를 낮추어 안정적인 자세를 습관화한다

엔드워크를 한 후 도는 힘 때문에 몸이 더 돌아가거나, 기울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반드시 양 발을 안정적으로 둔 상태에서 "자세를 낮추어 중심이 흔들리지 않도록 주행" 합니다

평지에서는 크게 티가 안 나지만, 어느 정도 잘 돌게 되어 경사면에서 킥턴을 하는등의 응용동작을 하게 될때가 오면,

비로소 안정적인 자세의 중요성을 깨닫게 됩니다.

사소한 습관이지만, 이 하나로 인해 향후 다른 응용 기술들의 안정성이 크게 증가합니다.


5. 어깨가 도는 만큼 다리를 들어주어 회전하는 시간을 확보한다


연습을 하다보면 조금씩은 잘 돌아가는데, 한두번에 바로 돌려고 하면 잘 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바로 상체도 잘 회전하고 다리도 잘 들긴 하였으나, 그후 다리를 급하게 내리는 경우입니다.

다리를 적게 들었을 경우 이럴 확률이 높지만, 높이를 적당히 들고도 빨리 내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엔드워크는 상체가 도는 시간만큼 다리도 충분히 들어주어 원하는 만큼 돌아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회전하는 기술인 엔드워크에 대해 설명드렸습니다.

보통 푸시오프, 틱택을 어느정도 하게되면 주행에 자신감이 붙게되어 바로 알리나 샤빗등 갑자기 높은 난이도의 기술을 연습하게 되는데,

또다시 킥턴, 원에리, 하프캡, 빅스핀 등등 언젠가는 엔드워크를 바탕으로 하는 회전기술을 해야 하기 때문에,

다시 돌아와서 초급기술을 연습하지 않으러면, 단계별로 충분한 연습을 하고 본인의 것으로 만드신 후에,

다른 기술을 연습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엔드워크를 먼저 연습하신 후에 조금은 더 어려운 엔드오버까지 마스터해주신다면,

단지 이 기술 자체만 가지고도 충분히 멋있게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모습을 보여줄수 있을거라 확신합니다.

그럼 다음 강좌 해설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